尹대통령-트뤼도 총리, '캐나다 광물+한국 배터리' 경제안보 강화

[the300]한국-캐나다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문' 발표

[오타와=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오타와 총리 집무실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2022.09.24.
윤석열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3일(현지시간) 오후 정상회담을 열고 광물자원 분야 협력 체계 구축에 합의하는 등 경제안보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인공지능(AI)과 탈탄소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캐나다 오타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발표한 '공동기자회견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규칙 기반 국제 질서의 수호자이자 인도-태평양 지역의 중심국가인 한국과 캐나다는 수교 이래 모범적 협력관계를 발전시켜왔다"며 "내년 수교 60주년을 앞두고 양국 관계를 한 차원 더 도약시키기 위해 다양한 협력 방안들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양국 간 경제안보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세계적인 광물 생산국인 캐나다와 반도체, 배터리 주요 생산국인 한국은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팬데믹 이후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위해 양국 정부와 기업 간 광물자원 분야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외교·산업 당국 간 고위급 협의 채널을 통해 소통할 예정이다.

미래 산업 성장 동력도 함께 창출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인공지능 선진국인 캐나다와 디지털 혁신국인 한국은 글로벌 디지털 전환을 위해 협력해 가기로 약속했다"며 "또한 캐나다와 한국 모두 2050 탄소중립과 탈탄소 전환을 목표로 선언한 상황에서 청정수소 생산·보급 부문에서의 각자의 강점을 바탕으로 높은 수준의 시너지를 도출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역시 양국 관련 부처 간 고위급 공동위원회로 한층 활성화할 계획이다.

[오타와=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3일(현지시간) 오타와 총리 집무실에서 공개환담을 하고 있다. 2022.09.24.
또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인적 문화적 교류도 확대한다. 윤 대통령은 "내년 수교 60주년을 맞아 풍성한 문화교류 행사 개최를 추진하고 이어 2024-2025년을 '한-캐나다 상호 문화 교류의 해'로 지정키로 했다"고 말했다.

북핵 문제 대응 등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전략적 협력도 강화한다. 윤 대통령은 "양국은 날로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며 "양국이 인도-태평양 전략을 수립해 나가는 과정에서 소통을 더욱 확대하기로 했으며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양 정상은 이날 '한국·캐나다 정상 성명'을 내고 양국의 관계를 기존 전략적 동반자관계에서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양국 간 다섯 가지 공동 우선순위로는 △규범에 기반한 국제체제, 민주주의, 자유, 인권 및 양성평등 수호 △평화유지 및 해양안보를 포함한 안보 및 국방 파트너십 강화 △경제적 번영과 경제안보 증진, 공급망·핵심광물·과학기술혁신 협력 및 교역과 투자 촉진 △기후변화 및 환경문제 대응, 에너지안보 지원 및 지속가능한 에너지원 개발 △보건 및 문화 파트너십 심화 등을 꼽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