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부부 영국서 홀대? 재규어 방탄차 제공받았는데…

[the300]

[런던=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치러지는 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하기 위해 호텔을 나서고 있다. 2022.09.19.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국장 참석을 위해 영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외교적 홀대를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여왕의 시신이 안치된 웨스트민스터 홀에 조문을 첫날 못하는 등 의전에서 문제가 있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영국 왕실의 배려"를 설명하며 이를 일축했다. 조문을 위해 참석하는데 '특별한 대우'를 받았다고 내세우기 어려워서 공개를 안 했을 뿐 영국 측으로부터 최고 수준의 의전을 제공받았다는 얘기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국장이 거행된 이후 윤석열 대통령은 왕실에서 배려해 주는 장소에서 조문록을 작성한 이후에 저희가 뉴욕으로 출발하기 전까지의 일정을 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런던 교통통제 상황 때문에 진행하지 못했던 조문록 작성을 이날 국장 이후 별도의 시간과 장소에서 할 것이란 설명이다. 윤 대통령 부부는 전날 공항에서 바로 찰스 3세 국왕이 주최한 리셉션 장소로 이동했고 이 때문에 웨스트민스터 홀 조문 일정을 소화하지 못했다.

김 수석은 "200만명의 조문객이 모이고 250여명의 정상들이 참석한 데다 공항 사정이 여의치 않은 관계로 (전날 도착 이후) 리셉션 시간까지도 촉박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며 "그래서 왕실 측에서 사전에 준비와 예우를 갖춰 주셨는데 도착할 때 정부 대표 두 사람, 왕실 대표 한 분이 영접을 나와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차량의 자체 준비 원칙과 달리 윤석열 대통령 부부에게는 왕실 차원에서 총리가 함께 했던 차량을 제공했다"며 "경호 인력을 추가 배정해서 보다 확실하고 안전한 그런 경로를 뒷받침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 부부는 전날 공항 도착 직후부터 영국 측으로부터 방탄 능력이 갖춰진 의전용 재규어 차량을 제공받고 있다. 영국 경호 요원이 오토바이 4대에 나눠 타고 차량 주위를 에워싸면서 에스코트하기도 했다.

김 수석은 "사이드카가 보통은 250여명 정상들에게는 이 정도 규모로는 배치가 되지 않는다"며 "그러나 저희가 상당히 런던에서 리셉션에 도착하기 어려운 상황에 착륙을 했기 때문에 어제 리셉션 가는 그 경로에 사이드카를 4대 배치해서 대통령 부부의 원활한 이동을 도왔다"고 했다.

(런던=뉴스1) 안은나 기자 = 18일 오후(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관이 안치된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홀 인근에서 추모객들과 공사 중이던 인부들이 모든 행동을 멈추고 여왕을 위해 묵념하고 있다. 이날 오후 8시 영국 전역에서 여왕을 위한 1분간의 묵념이 이뤄졌다. 2022.9.1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 등이 전용 차량으로 이동한 것과 달리 윤 대통령 부부는 행사장 안까지 버스를 타고 이동한다는 지적에도 반박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아마 바이든 대통령과 이스라엘 정상 등은 상당한 테러 위협에 직면했다고 영국 측에서 판단했을지 모르지만 (이들을 제외한) 모든 전 세계의 왕실의 국왕 부부, 모든 전 세계의 이번에 조문 온 250여개 국가 정상이 함께 이동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여기에서 우리만 대접을 해 달라고 그 바쁜 영국 왕실에 저희가 별도로 이야기하는 것보다는 영국 왕실에서 저희에게 이런 절차와 그리고 관례를 얘기하는 것에 따르는 것이 조문객으로서 도리가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대통령실의 설명에 따르면 전날 리셉션 장소로 향했던 버스에는 스페인과 브루나이, 덴마크, 요르단 등 모든 국왕 부부들과 정상들이 함께 탑승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