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시설 방문한 尹대통령 "TV 통해 관심 높아졌지만…"

[the300]충현복지관 방문…공공부문 허리띠 졸라매 약자 두텁게 지원 방침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강남구 충현복지관을 방문해 발달장애인 훈련생 및 근로인과 보호작업장에서 색연필 포장 작업을 체험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어려운 경제 상황일수록 공공부문의 허리띠를 졸라매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지원하는 데 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의 발달장애인 돌봄시설 충현복지관을 방문해 발달장애인 미술교육 및 문구류 포장시설, 카페 등 발달장애인 보호작업장을 참관하고 발달장애인과 가족, 장애인복지관 관계자 및 관련 전문가들과 대화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된 발달장애 작가의 미술작품을 언급하고 "우리 사회가 TV 드라마든가 이런 걸 통해 많은 국민들도 발달장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는 하다"고 언급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강남구 충현복지관을 방문해 발달장애인 교육생의 회화 수업을 참관하고 그림을 그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은 "발달장애인들이 특히 미술 분야에서 높은 성취를 이뤄내고 제 집무실에도 발달장애인 그림이 있다"며 "그런 분들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엔 이런 사회활동에 어려움이 많다. 충현복지관에서 이런 부분을 지원하고 오래 사업을 해왔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결집된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분들을 국가가 적극적으로 찾아서 공정한 기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드리는 게 정부의 국정 철학"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정부가 재정을 쓴다 하더라도 공무원 조직을 통해 (발달장애인 돌봄을)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우리 사회의 뜻을 함께 하는 종교단체나 대학, 전문가 그룹이 함께 관심을 갖고 해주시면 정부가 재정을 쓴다 해도 그 효과가 몇 배 더 커지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또 "인센티브를 좀 주면서 하면 전체적인 사회서비스 활동이 더 우리 사회에 원활하지 않겠나"라며 "이 활동은 민간에 의해 왕성히 이뤄져야 큰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생각해 왔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