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DJ 13주기 추도식 "초라한 민주당 부끄러워"

[the300]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진표 국회의장과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18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08.18.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기리며 "대한민국에 오고 있는 여러 위기를 앞장서서 막아내고 극복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진행된 김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이같이 말하며 "민주당이 거듭나고 새로 잘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자신에게 공천을 줬던 김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마지막 모습이 기억난다. 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에 오셔서 대성통곡하시며 민주주의의 위기, 서민경제의 위기, 한반도 평화의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며 "철저하게 투쟁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던 유언같은 말씀이 생생히 기억난다"고 말했다.

이어 "세 번의 선거에서 패배한 민주당은 매우 초라하다"며 "민주당을 만드시고 민주당의 정신을 지켜오셨던 김 전 대통령님을 생각하면 부끄럽기 짝이 없다. 비대위원장을 맡아 김 전 대통령님이 지켜오셨던 민주당을 재건하고 일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추도식에 불참한 이재명 의원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국민과 함께 IMF 경제 위기를 이겨낸 통합의 리더십, 복지국가와 문화강국의 기틀을 닦아낸 혜안과 유능함, 한반도 평화의 시대를 열어젖힌 대통령님의 용기와 결단으로 우리는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님께서 개척해주신 그 길을 따라 저도 멈춤없이 전진하겠다"며 "상인적 현실감각과 서생적 문제의식을 함께 갖춘 강하고 유능한 민주당을 꼭 만들겠다. 김대중의 길이 이기는 민주당의 길이다"라고 말했다.

민생당 주도로 열린 이날 추도식에는 우 위원장을 비롯해 김진표 국회의장,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 문희상 전 국회의장, 박용진·설훈·홍익표·김두관·장경태·서영교·박성준·윤호중 의원 등이 참석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