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대북 대화, 정치적 쇼 돼선 안돼…평화에 유익해야"

[the300]취임 100일 '대통령에게 듣는다' 기자회견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22.08.17.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선거 과정에서부터 북한과의 대화는 필요하다고 말씀드렸다. 다만 남북 정상이나 실무자들의 대화와 협상이 정치적인 쇼가 되어서는 안되고 실질적인 한반도 동북아의 평화 정착에 유익해야 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열린 '취임 100일 대통령에게 듣는다' 기자회견에서 '광복절 경축사에서 언급한 '담대한 구상' 관련해 그 구상을 현실화하기 위해 대화의 물꼬를 터야 하는데 북측에 먼저 회담을 제의할 계획이 있는가. 북측이 체제 안전 보장을 요구하면 그에 대한 대응을 갖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광복절에 발표한 비핵화 로드맵에 따라 우리가 단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고 하는 것은 먼저 다 비핵화를 하라, 그다음에 우리가 (지원)한다 이런 뜻이 아니고 확고한 의지만 보여주면 거기에 따라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을 다 도와주겠다는 말씀"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종전과는 다른 얘기이고, 우리 한반도 평화 정착에 필요한 그러한 의미 있는 회담 내지 대화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체제 안전보장이라고 하는 것은 우리 대한민국 정부가 해줄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저나 우리 정부는 북한 지역에 어떤 무리한 또는 힘에 의한 그런 현상 변경은 전혀 원하지 않는다. 제일 중요한 것은 남북한 간의 지속가능한 평화의 정착이고 우리가 북한에 대해서 여러 가지 경제적 외교적 지원을 한 결과 북한이 그에 따라서 자연스럽게 변화한다면 그 변화를 환영하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