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 제재 면제설'에 "가설"…韓 "큰 방향 협의 마쳤다"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이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아프가니스탄 지진 피해 발생 관련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정부는 아프가니스탄 팍티카주 지진 피해자 지원을 위해 총 100만 불 규모의 긴급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2022.6.23/뉴스1
정부가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담대한 구상'은 미국과 큰 방향에서 협의를 마친 사안이라는 입장을 16일 밝혔다. 실무 접촉 등 대북 대화 제안에 대해서는 남북관계, 한반도 상황을 감안해 검토하겠다고 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 국무부측이 담대한 구상에 따른 대북 제재 부분 면제설에 '전적으로 가설'이라고 반응한 것과 관련한 질의를 받고 "미국과는 담대한 구상의 목표, 원칙 그리고 큰 방향에 대해 협의를 마쳤다"고 답했다.
[워싱턴=AP/뉴시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2월 28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러시아의 핵 위협에 관해 "핵전쟁에는 승자가 없고, 피해야 하는 전쟁"이라며 "우리가 지키고 보호해야 할 원칙"이라고 말했다. 2022.03.01.
앞서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간) 담대한 구상과 관련 "우리는 진지하고 지속적인 대북 외교의 길을 열려는 한국의 목표를 강력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북 제재 부분 면제설 관련 질의를 받고 "안타깝게도 그 질문은 현시점에서 전적으로 가설이다"라며 "북한이 지금까지 외교나 대화에 관심이 있다는 어떤 징후도 보여주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최 대변인은 "북한이 어떻게 나올지를 예상하는 것이 가설이겠고, 그러나 한미가 공조해야 한다는 것은 가설이 아니다"라고 했다. 최 대변인은 대북 제재의 부분적인 면제와 관련한 대미 소통을 두고 "구체적인 방안과 관련해서도 한미 양국이 한반도 비핵화라는 공통된 목표하에서 향후 과정, 과정, 절차, 절차마다 긴밀하게 소통하고 공조해 나간다는 방침"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담대한 구상을 성안하는 모든 과정에서 미국과 긴밀히 조율하는 가운데 중국, 일본 등 주요국과도 사전 소통을 실시해 온 바 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22.08.15.
통일부 당국자는 대북 대화 제의와 관련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담대한 구상을 직접 제의했기 때문에 일단 북의 호응을 기다려보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한다"며 "구체적으로 북한에 대북제의를 할 것인가 여부는 앞으로 남북관계, 한반도 상황을 보아가며 검토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 측의 공식 담화나 공식 매체 등에서 담대한 구상을 겨냥한 비난 메시지가 나올 경우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북한의 공식입장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 나올 북한의 반응을 가정해서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어제 우리 정부의 진정성 있는 제안에 대해 북이 호응해올 것을 촉구하고 또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