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신임' 권성동 "미흡함 인정…尹정부 성공 노력"

[the300]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의원총회에서의 재신임 결론에 대해 "제가 미흡했던 부분이 있었음을 솔직하게 인정한다"며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겸허한 자세로 원내대표직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글을 통해 "저는 지난 4달 동안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책무를 맡아왔다. 저의 거취에 대한 찬반양론이 있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하지만 비대위로 이행 과정에서 제가 해야만 하는 책무가 있었고, 저의 거취 표명이 또 다른 분란이 될 수 있기에 말을 아꼈다"며 "이에 비대위가 상임전국위 의결을 앞둔 오늘, 의원총회를 열어서 재신임을 물었다"고 말했다.

이어 "의원님들이 내려오라고 하시면 주저 없이 내려오겠다고 했다"며 "재신임을 해주시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드렸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아울러 오늘 부득이 의총에 불참하신 의원님들의 고견을 청하겠다"며 "특히 가장 쓴소리를 해주신 분들의 말씀부터 경청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권교체에 담긴 국민의 염원을 해결하는 의정활동으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총에서 권 원내대표에 대한 재신임 찬반 투표를 했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의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인 숫자는 확인 못했지만 (재신임) 찬성표가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