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만난 尹대통령 "보건정의에 큰 기여…협력관계 희망"

[the300]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빌 게이츠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빌 게이츠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이사장을 만나 "대한민국 정부를 대표해 우리나라가 수준 높은 바이오 헬스 기술을 계속 구축해 나가면서 세계 시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게이츠 이사장님의 재단과도 내실 있는 협력 관계를 갖고 싶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게이츠 이사장과 접견한 자리에서 "빌 게이츠 이사장님과 게이츠 재단 관계자 분들의 방한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사장님과는 지난 6월 24일 전화통화 한 이후 이렇게 직접 만나게 돼서 기쁘고, 우리 현대 산업 기술 인프라를 혁명적으로 바꾸어낸 빌 게이츠 이사장님을 뵙게 된 것은 개인적으로도 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게이츠 이사장님께서는 개발도상국, 또 어려운 나라의 국민들이 백신과 치료제에 접근할 수 있는 기회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아서 굉장히 고통을 받는 것을 보고 개발도상국에 백신과 치료제 개발과 공급에 진력을 다해오셨다"며 "특히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이사장님의 이러한 노력은 전 세계 시민의 질병으로부터의 자유, 그리고 보건 정의에 큰 기여를 하셨다고 저는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SK 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 6월 코로나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 이렇게 개발된 백신이 개발도상국의 감염병 예방에 크게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 백신 개발에 많은 도움을 준 게이츠 이사장님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지난번 전화 통화 이후 대화를 나눌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며 "한국은 정말 많은 역량을 가지고 있다. 제 첫 번째 직업으로서 마이크로소프트에 있을 때 한국에 자주 왔었고 또 삼성과 LG같은 훌륭한 기업들과 협업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2008년부터 제가 이러한 새로운 직업에 종사하고 있을 때도 한국과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해왔었다"고 덧붙였다.

게이츠 이사장은 "저는 다행스럽게도 많은 선진국들과 글로벌 보건 증진을 위해서 함께 일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며 "한국은 이 과정에서 아주 훌륭한 파트너가 되어 왔었고, 그러던 와중에 저희가 팬데믹을 맞이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세계는 준비가 잘 되어있지 않았고, 이러한 위험들을 관리하기 위해서 저는 CEPI라고 하는 혁신 연합 창설을 주도했다"며 " 이를 통해서 한국도 많은 관대한 지원을 보여줬고, 또 SK라는 아주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일하게 됐다. 그 결과 한국이 백신을 또 개발할 수 있었고 단순히 코로나뿐만 아니라 여러 다른 질병에 대한 보다 나은 백신을 만들 수 있는 실마리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대통령님께서 바이오 분야 혁신에 대해 방점을 두고 계신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이는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뿐만 아니라 선진국, 나아가 개도국들의 삶에도 아주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은 재정 지원들을 통해서 정부 차원에서도 많은 지원을 해주고 있습니다만 그뿐만 아니라 대학이라든지 비영리단체 등을 통해서 우리가 전 세계적으로 이런 보건 역량을 기르는데도 많은 파트너쉽을 발휘해 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