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시민단체, 정치 예비군으로 전락…부패 뿌리 뽑아야"

[the3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시민단체가 관변단체 혹은 정치 예비군으로 전락했다"며 "이제라도 철저한 감사를 통해 시민단체의 부패와 타락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는 결산심사를 앞두고 있다. 국가의 미래와 민생을 지킨다는 각오로 결산심사에 임해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지난 8일 감사원이 정부 부처와 지방차치단체로부터 보조 의무를 받고 있는 시민단체 1716개를 대상으로 한 보조금 집행 특별 감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며 "김대중 정부 시절 비영리민간단체 지원법이 제정된 이래 시민단체는 국가로부터 재정적, 행정적 지원을 받아오고 있다. 그 결과 시민단체는 비약적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국가 지원에도 불구하고 시민단체는 양적 성장에 비해 질적으로 성숙하지 못했다"며 "오히려 민주당과 유착까지 했다. 권력이 세금으로 시민단체를 지원하면 시민단체는 정치적 지지로 보답했다"고 주장했다.

권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대선 시기 시민단체 카르텔의 문제점을 지적한 바가 있다. 윤석열 대통령 역시 시민단체 불법 이익 전액 환수를 한 줄 메시지로 공약했다"며 "국민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정부는 시민단체에 대한 정기적인 감사, 회계부정에 대한 징벌적 환수 조치, 투명한 회계시스템 도입 등 보다 구체적인 후속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