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위안부 문제 해법 묻자 "인권·보편적 가치의 문제"

[the300](상보)"어제 경축사는 일반적 방향 얘기, 취지에 다 있다…깊이 고민하고 있는 문제"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하루 앞둔 1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 "인권과 보편적 가치와 관련된 문제 아닌가. 그렇게 이해해주시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어제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말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메시지가 없어서 아쉽다는 반응이 있었다. 이분들의 피해 회복을 위한 해법이나 복안이 있으면 말씀 부탁드린다'는 질문에 "외교부와 정부 출범 전부터 여러 방안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있는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어제는 좀 일반적인 방향에 대한 얘기를 하기 위해서 세부적인 이야기는 들어가지 않았지만 그 취지에 다 있다고 보시면 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전날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한일관계가 보편적 가치를 기반으로 양국의 미래와 시대적 사명을 향해 나아갈 때 과거사 문제도 제대로 해결될 수 있다"며 "한일관계의 포괄적 미래상을 제시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계승해 한일관계를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또 "과거 우리의 자유를 되찾고 지키기 위해서 정치적 지배로부터 벗어나야 하는 대상이었던 일본은 이제 세계시민의 자유를 위협하는 도전에 맞서 함께 힘을 합쳐 나아가야 하는 이웃"이라며 "양국 정부와 국민이 서로 존중하면서 경제, 안보, 사회, 문화에 걸친 폭넓은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함께 기여해야 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