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당헌 80조 개정하면 '이재명 위한 민주당' 될 것"

[the3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검찰의 수사·기소권 분리(검수완박)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에서 검찰청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한 무제한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4.27/뉴스1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재명 의원 방탄' 논란이 불거진 당헌 80조 개정 움직임에 "민주당이 가야할 길은 '이재명의 민주당'이 아니"라며 반대 뜻을 거듭 밝혔다.

김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설마했는데 당헌 80조 개정을 강행할 태세다. 반대한다"며 "(만약 개정한다면 국민들은) 민주당은 '이재명의 민주당을 넘어 '이재명을 위한 민주당'이 됐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보복을 막아야 하니 당을 위해 개정해야 한다고 한다. 일리가 있다"면서도 "2020년 총선에서 위성정당을 만들 때도,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당헌을 고쳐 후보를 낼 때도 당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고 강행했다. 이후 국민의 혹독한 심판을 받았다"고 짚었다.

이어 "이 두 가지 결정에 대해 우리 당과 이재명 후보는 대선 때 줄곧 잘못했다고 사과하고 또 다시 원칙과 약속을 어기는 일은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그 약속의 잉크도 마르지 않았다. 저 쪽 당은 몰라도 원래 우리 민주당은 이런 후흑(厚黑)정당이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당헌 80조는 재량조항이기 때문에 정치보복에 의한 기소라고 판단되면 지도부가 막아낼 수 있다"며 "정치검찰의 보복을 막는 유일한 방법은 이런 조항 하나 고치는 게 아니라 국민의 신뢰를 얻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보궐선거, 대선, 지방선거 세 번의 심판을 받고도 교훈을 얻지 못한다면 당의 미래가 어떨지 두렵다. 여기서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