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광복군 17위 선열 일일이 호명…"무명의 헌신도 기억"

[the300](종합)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서 추모사를 마친 후 단상을 내려오고 있다. 2022.08.14.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무명의 희생과 헌신도 국가의 이름으로 끝까지 챙기고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엄수된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 참석해 "앞으로도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을 책임있게 예우하는데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추모사에서 "오늘날 우리가 마음껏 누리고 있는 자유는 일제강점기의 암울한 현실과 절망 속에서도 오직 자유와 조국의 독립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초개와 같이 던진 분들의 희생 위에 서 있는 것"이라며 "수유리 한국광복군 합동 묘소에는 20대의 젊은 나이에 중국지역에서 일제에 항거하다 전사하거나 옥중 순국하신 13분을 포함해 17위의 선열들이 지난 60여 년간 모셔져 있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광복군 제2지대 김유신, 김찬원, 백정현, 이해순, 동방석, 이도순, 김성률, 김운백, 문학준, 안일용, 전일묵, 정상섭, 한휘 지사님, 한국광복군 제3지대 김순근, 이한기, 조대균 지사님, 그리고 한국청년전지공작대에서 활동하다 순국하신 현이평 지사님"이라며 순국 선열 17위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한 뒤 "선열들의 영전에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사들의 공적을 소개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일본 헌병에 체포된 후에도 결코 앉아서 죽을 때를 기다릴 수 없다고 탈출을 시도하다 순국하신 백정현 지사님, 일본 경찰에 체포되어 잔혹한 고문이 계속되자 군사기밀을 누설하지 않기 위해 스무 살의 꽃다운 나이에 옥중 자결을 선택하신 김순근 지사님, 광복 후 귀국하여 호림부대에 입대하고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대북 작전 수행 중 전사하신 이한기 지사님과 같이 조국의 독립을 위해 이름도 남김없이 쓰러져갔던 영웅들을 우리 모두 끝까지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2022.08.14.

이날 봉송식은 서울 수유리 광복군 합동 묘소에 안장돼 있던 고 김유신 지사 등 17위 선열들을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이장하기 위한 봉송 행사다. 대통령실은 20대 젊은 나이에 중국지역에서 일제에 항거하다 순국하거나 직계 후손이 없는 등 그동안 이름조차 잘 알려지지 않았던 선열들을 광복 제77주년을 맞아 국립묘지로 모시는 행사로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임시정부의 국군인 광복군을 예우하기 위해 이종섭 국방부장관과 김승겸 합동참모의장,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정상화 공군참모총장, 안병석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김태성 해병대사령관, 여운태 육군참모차장 등 군 주요직위자도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봉송식 행사 참석 전 충열대(애국지사, 임시정부요인, 무후선열을 추모하는 제단)와 독립유공자 묘역에 안장된 한국광복군 출신 고 김천성 지사(광복군 제2지대에서 활동 중 일본군의 고문으로 순국)와 고 이재현 지사(광복군 제2지대 활동, 국내 침투공작 활동을 위해 대기 중 광복 맞음)의 묘소를 찾아 참배했다. 고 이재현 지사 묘소에서는 이 지사의 장녀인 이여진씨(71세)를 만나 감사와 위로의 말을 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