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주호영, 안 만날 것…권성동, 이치에 맞지 않아"

[the30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지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지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3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서로를 위해 만나지 않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한다"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이후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주 비대위원장의 인품이 매우 훌륭하다. 저도 주 비대위원장에게는 예를 갖춰 대우한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그럼에도 "주 비대위원장이 할 말이 있다고 해도 듣지 않는 것이, 그리고 저도 드리지 않는 것이 주 비대위원장에게도 낫겠다는 판단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이 사태와 관련해 주 위대위원장은 어떤 책임도 없다. 주 비대위원장이 저에 대해 험담을 한 것도 아니고 문자를 노출한것도 아니다"라며 "그런데 주 비대위원장과 제가 어떤 얘기를 나눠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당에서도 주 비대위원장에게 곤란할 상황을 등 떠밀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내부총질 문자를 노출한 권성동 원내대표의 책임론을 분명히 했다. 기자회견 도중 울먹이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던 이 대표는 "제가 말한 내용 안에가장 큰 의미는 분노의 의미가 가장 크다"며 "저는 지방 돌며 당원 만난것 밖에 없고 조용히 책을 쓰면서 시간 보냈는데 자기들끼리 북치고 장구치더니 비상상황 선언했다. 북치고 장구치는 과정 중에서 저에 대한 뒷담화 하면서 사진 찍힌 사람들이 저에게는 어떤 표현도 하지않고 대통령과 전용기 안에서는 '괜찮다' 했단 이야기 듣고 리더십 위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권 원내대표가 어떤 선택하더라도 개인의 책임하에 하는 선택이지만 원내대표는 하면서 당대표의 직무대행은 그만둔다는 것은 이치맞지 않고 당이 희화화 될 수 있는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또 "그리고 당에서 (저의 징계) 상황을 사고로 규정한 뒤에 비상상황을 선언한 논리적 개연성을 언젠가는 (권 원내대표가)설명해야 할 거"이라고 압박했다. "(사고 규정 후 비대위 결정까지) 그 3주 안에 특정 상황은 텔레그램 노출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난 6월 회동설에 대해 사실상 긍정했다. "대통령실 입장에 따르면 6월12일에 (나는) 대통령을 만난 적이 없다. 대통령실이 그렇다니까 저도 별 말을 붙이지 않겠다"면서도 "하지만 저는 그와 상반되게, 제 기억으로는 독대를 통해 대통령께 그런 내용(북한방송 개방)을 전달한 적이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당시 윤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에 대해서는 "그런 것까지 제가 얘기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을 아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