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광복절 특별사면, 통합 디딤돌 되지 못해 아쉬워"

[the300]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회계부정, 부당합병 혐의 관련 1심 속행공판에 출석했다가 법원을 나서며 '광복절 복권'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국가 경제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답하고 있다. 2022.08.12.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특별사면에 대해 "이번 사면을 통해 대한민국 경제가 한발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도 "민생과 경제회복은 특별사면으로 달성되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이 직접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야 하는 중대한 과제"라고 했다.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12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말하며 "이번 사면이 윤 대통령이 그토록 강조했던 법과 원칙, 공정과 상식에 부합한 것인지, 민생을 안정시키고 서민과 사회적 약자들에게 재기의 기회와 희망을 드릴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면이 갈라진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통합의 디딤돌이 되지 못한만큼 후보 시절부터 국민에게 강조하셨던 윤 대통령의 통합과 포용의 정치에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뉴스1

정의당도 광복절 특별사면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문재인 정부는 이 부회장에게 가석방이라는 꽃길 깔아주더니 윤석열 정부는 복권으로 경영복귀라는 가마까지 태워줬다"며 "법이 만인이 아닌 만명 앞에만 평등한 대한민국임을 다시 확인하게 된 날"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광복절을 맞아 이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과 강덕수 전 STX그룹 회장 등 경제인을 포함해 서민생계형 형사범·노사관계자·특별배려 수형자 등 1693명을 이달 15일자로 특별사면·감형·복권 조치한다고 밝혔다. 사면 여부를 주목받았던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는 명단에 오르지 못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이번 사면은 무엇보다 민생과 경제회복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