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전해철 "당헌 80조는 文 혁신안…개정 반대"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전해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간사 선임의 건을 통과 시키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2.7.27/뉴스1
친문재인계로 꼽히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29 전당대회 쟁점으로 떠오른 '당헌 80조' 개정에 반대 입장을 내놨다.

전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헌 80조는 2015년 문재인 당 대표 시절 의결된 당 혁신안"이라며 "전당대회 과정에서 바꾸거나 없애는 것은 그동안의 당 혁신 노력을 공개적으로 후퇴시키는 일"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당시 야당이었던 민주당은 스스로 기득권을 내려놓고 부정부패와 단호하게 결별하겠다는 다짐으로 혁신안을 마련했고 이는 국민께 드린 약속"이라고 말했다.

전 의원은 "검찰과 경찰의 부당한 정치개입 수사가 현실화됐을 때 기소만으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시키는 것이 타당한지 문제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이에 대한 대응과 당헌 개정 논의는 실제 문제가 불거진 후 당 차원 공론화 과정과 충분한 의견 수렴에 의해 검토되고 결정돼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당헌 80조는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최근 당원청원시스템에서 5만 명 이상이 개정 요청에 참여하면서 전당대회준비위원회와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개정 논의를 준비 중이다. 당 안팎에선 당헌 80조 개정 움직임이 사법 리스크 논란에 휩싸인 이재명 당 대표 후보를 엄호하기 위한 것이란 시각이 많다.

전 의원은 이재명 후보를 겨냥 "대선과 지선 패배에 대한 제도적 평가가 확실하게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특정 후보와 연관된 당헌 개정이 쟁점이 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