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오늘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the300]

(서울=뉴스1)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광주에서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대표 행적이 확인된 것은 지난 8일 이후 6일 만이다. 자신의 주요 정책 중 하나인 '서진(西進) 정책'을 상징하는 광주 방문을 통해 자신의 건재함은 물론 당 개혁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준석님이 무등산 서석대에 있다'는 메시지와 함께 서석대에서 촬영한 사진을 게시했다. 이 대표는 사진과 함께 "정초에 왔던 무등산, 여름에 다시 한번 곡 와봐야겠다고 이야기했다"며 "원래 7월에는 광주에 했던 약속들을 풀어내려고 차근차근 준비 중이었는데 광주시민들께 죄송하다. 조금 늦어질 뿐 잊지 않겠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2022.7.13/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0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무력화하기 위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에 나선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날 머니투데이 the300과 통화에서 "오늘 오전 중 서울남부지방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전자 방식으로 제출할 예정"이라며 "가처분 신청서 작성을 완료했고 내용을 최종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관계자는 "가처분 신청 내용은 전날 전국위원회에서 의결한 비상대책위원장 선임안을 포함한 비대위 출범 자체를 무력화하도록 포괄적 내용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처분 신청합니다. 신당 창당 안 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오는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가처분 신청에 나선 배경을 비롯한 각종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