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8·15 대사면 촉구 "난 김경수도 용서"

[the300]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29일 오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 효석홀에서 열린 2022년 대구 청소년참여기구 연합 워크숍 “청소년이 묻고 대구시장 홍준표가 답하다” 토크콘서트에서 청소년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07.29.
국민의힘 소속 홍준표 대구시장은 10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8·15 대사면' 실시를 촉구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지율이 바닥이라고 8·15 대사면을 포기한다고 하는 것을 보니 참 소극적이고 안이한 방식으로 정국을 돌파하려 한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지지율이) 더 내려갈 일이 있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의 묵시적 대국민 약속이 더 중요한 것이 아닌가"라고 물음을 던졌다.

홍 시장은 "문재인 정권 '적폐수사' 당시 자행했던 모든 사건들을 이번 기회에 모두 털고 가는 것이 세상이 바뀐 거라고 대국민 선언을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아닌가"라며 "그 때는 검찰에 계셨지만 지금은 대통령이시고 사면은 검찰의 잣대로 하는 것이 아니라 정치의 잣대로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나는) '드루킹 조작'의 최대 피해자였고 후임 경남지사로 내가 심은 '채무제로 기념식수'를 뽑아내고 3년 동안 빚을 1조원 폭증시킨 후 감옥에 가버린 김경수조차 나는 용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사면해 모두 용서하시고 더 큰 국민 통합의 길로 가시라. 그게 정치"라고 조언했다.

앞서 홍 시장은 윤 대통령에게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광복절 특별사면을 수차례 요청해왔다. 당초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당초 나이와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김경수 전 경남지사와 함께 특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지지율 위기를 맞은 윤 대통령이 정치적 부담을 느껴 특사 대상에서 제외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