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국대다 출신'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할 것"

[the300]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28일 서울 여의도의 How's 카페에서 열린 'MZ세대라는 거짓말' 북 콘서트에서 저자인 박민영 국민의힘 청년보좌역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28/뉴스1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직을 제안받았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의 곁에서 직접 쓴소리를 하면서 국정을 뒷받침해보려 한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10일 오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려 "대통령실에서 청년대변인으로 함께 일해보자는 제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강인선 대변인과 현안을 이야기하며 지금 제가 해야 하는 일,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돌아보게 됐다. 오랜 대화 끝에, 본래 자리로 돌아가 묵묵히 정부의 성공을 돕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통제 가능한 노력이라는 결론에 도달하게 됐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임기가 100일이 채 지나지 않은 시점이다. 국민이 선택한 대통령이고 미우나 고우나 5년을 함께해야 할 우리의 대통령이다. 대통령의 성공이 곧 국가의 성공이고 국민 모두의 성공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정부의 국정 방향은 잘못되지 않았다. 공공부문 부실화 해소, 부동산 안정화, 에너지 정책의 정상화, 민간 중심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 국가부채 상환 등 이전 정부가 인기 유지에 급급해 도외시했던 국정 과제들을 하나씩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그런 노력이 충분히 전달되지 못해 아쉽다. 더 소통하고, 설명하고, 설득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청년보좌역 때와 마찬가지로 정부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소통하고 국민적 공감대를 기반으로 정책의 지속 가능성을 획득할 수 있게 돕는 게 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실망해 돌아선 국민께서 다시 윤석열 정부를 믿고 지지를 보내주실 수 있도록 미약하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이 비대위 체제로 전환됐다. 더 이상의 혼란은 당정 모두에 치유하기 힘든 상처만 남길 뿐"이라며 "이준석 대표에게도 마찬가지다. 가처분이 인용돼도 당정 혼란의 책임으로부터 자유롭기 어려울 것이고 기각된다면 정치적 명분을 완전히 상실하게 될 것이다. 이준석 대표를 아끼는 모든 이들이 이구동성 '자중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던지는 이유"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누구도 대통령에게 쓴소리하지 못할 때 가장 먼저 포문을 열었던 저를 포용해주신 대통령의 넓은 품과 변화의 의지를 믿고 쓴소리를 아끼지 않겠다"며 "믿고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준석 대표가 도입한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 배틀 '나는 국대다' 출신이다. 박 대변인은 지난달 5일 윤석열 대통령의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냐'는 발언과 관련해 "민주당도 그러지 않았느냐는 대답은 민주당의 입을 막을 논리가 될 수는 있겠지만, 민주당처럼 하지 말라고 뽑아준 거 아니냐는 국민의 물음에 대한 답변은 될 수 없다"고 비판한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