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수해대책 긴급당정'…與 비대위 첫 민생행보

[the300]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8.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의힘과 정부는 오는 10일 국회에서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호우 피해에 대한 정부의 수해 대책 전반을 점검한다. 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한 후 첫 민생 행보다.

9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10일 오후 2시 국회 본관에서 진행되는 긴급 당정에는 권성동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 이만희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등이, 정부에서는 방문규 국무조정실장과 김주현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이번 당정에서는 호우 피해 복구를 위한 예산 지원과 대출 지원 문제, 추석 물가 대책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앞서 김형동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중부지방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과 수도권에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며 "수해 복구와 피해 수습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책임있는 여당으로서 직접 챙기고 국회 차원의 대책은 없는지 살피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