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결국 비대위 체제로...'친윤계-이준석' 대립 격화 불가피

[the300]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전국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전국위에서는 당대표 직무대행에게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부여하는 당헌 개정안과 비대위원장 임명안을 상정, 찬성과 반대를 묻는 자동응답(ARS)투표를 진행한다. (공동취재) 2022.8.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준석 대표가) 당을 위해 선공후사하는 자세를 갖춰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린다."

국민의힘 전국위원장인 서병수 의원이 9일 기자들을 통해 이 대표에게 전한 말이다. 이날 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면 이 대표는 '자동 해임'되는데 임기 10개월을 남기고 이런 굴욕을 당한 그가 순순히 물러날 것으로 보는 이는 거의 없다.

비대위가 친윤(친윤석열) 그룹과 이 대표 간 충돌 끝에 나온 권력투쟁의 산물인 만큼 양측의 갈등은 '2차전'으로 접어들 것으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미 이 대표는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 대표 측은 △최고위 및 전국위의 비대위 의결 효력 정지 △추후 임명될 비대위원장의 직무 정지 △당 윤리위의 이 대표 징계 결정 등을 모두 가처분 대상으로 검토 중이다. 만약 하나라도 받아들여질 경우 당은 또다시 시계제로의 상태에 빠지게 되는 '이준석 리스크'를 안고 있는 셈이다.

비대위를 띄워도 내홍은 불가피하다. 당내에서 온건 보수 성향으로 계파색이 옅은 인물로 꼽혀온 5선 중진의 주호영 의원이 비대위원장이 유력하다. 하지만 비대위원은 윤석열 대통령과 소통을 앞세워 일정 부분 친윤계로 채워질 가능성이 높다. 전날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을 겨냥해 '삼성가노'(三姓家奴, 성 셋 가진 종놈) 등의 표현을 써가며 공개 저격한 이 대표와 대립은 불보듯 뻔하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이철규 의원 ⓒ 뉴스1
윤핵관 중 한 명으로 분류되는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20%대까지 하락한 원인에 관해 묻는 진행자에에게 "당이 대통령 선거 중에도 물론이고 이후에도 한 번도 정책 뒷받침을 하기 위해서 협조적인 경우가 없었다"고 이 대표를 비판했다.

지난달부터 전국을 돌며 지지세를 모으고 있는 이 대표의 행보에 대해서는 "(이 대표는) 지난번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받았을 때 쟁송, 즉시 가처분 신청을 했었어야 했는데 못 하지 않았느냐"며 "못한 것과 안 한 것은 다르다. 안 했다면 전국을 돌면서 나라를 혼란스럽게 만들지 않았을 것"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삼성가노에 앞서 '양두구육'(羊頭狗肉) 등을 인용해 윤핵관을 저격해온 이 대표는 최근 윤 대통령을 연이틀 직격하며 수위를 한층 높였다. "당대표가 내부총질 한다는 문장 자체가 '형용모순'"(5일), "('전 정권 장관' 관련 발언은) 나와서는 안될 발언"(4일) 등이 대표적이다.

이같은 극한의 대립은 오는 13일 이 대표가 자처한 기자회견에서 정점을 찍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이 대표는 비대위 전환과 자신의 해임에 대한 입장, 향후 대응책 등 전면전을 선포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 대통령을 향해 직접 메시지를 발신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