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복귀 첫날 박순애 경질…'국민 관점' 변화 첫 발 딛나

[the300](종합)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이날 박 부총리는 '만5세 초등학교 입학' 정책과 '외국어고 폐지' 정책 논란으로 사퇴의사를 표명 했다.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여름휴가에서 복귀한 즉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사실상 경질하며 국정운영 변화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복귀 첫 메시지로 '국민 눈높이'를 강조한 윤 대통령이 메시지를 실천에 옮긴 것으로 변화의 첫 발을 내딛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박 부총리는 이날 오후 5시30분 서울 여의도의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학제 개편 등 모든 논란은 제 불찰"이라며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직에서 사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취임 34일 만이자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국무위원 낙마다.

박 부총리의 자진 사퇴는 윤 대통령이 이날 오후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 오찬에서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정책은 없다. 중요한 정책과 개혁과제의 출발은 국민 생각과 마음을 세심히 살피는 것에서 시작한다"고 밝힌 것이 강인선 대변인을 통해 알려진 이후 이뤄졌다.

윤 대통령은 일찌감치 이날 출근길 박 부총리의 경질을 시사했다. 윤 대통령은 도어스테핑(약식 회견)에서 "결국 제가 국민들께 해야 할 일은 국민 뜻을 세심히 살피고 초심을 지키며 국민의 뜻을 잘 받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박 부총리 등 인적 쇄신에 대한 질문을 받고 "국정 동력이란 게 다 국민들로부터 나오는 것 아니겠나"라며 "국민들 관점에서 모든 문제를 다시 점검하고 살피겠다"고 밝혔다.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정책과 국정 방향, 인사는 과감히 수정할 의지를 밝힌 것이다.

첫 여름휴가를 마치고 업무에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윤 대통령은 복귀 첫 날 '만 5세 입학' 학제개편과 '외고 폐지' 등 지난주 휴가 기간 가장 큰 논란이 일었던 문제를 바로잡는 일부터 시작했다. 이같은 학제 개편안은 충분한 공론화 없이 갑작스럽게 발표되면서 교육 현장 등에 큰 혼선을 초래했다. 윤 대통령 국정 지지율에도 직접적인 악영향을 미쳤다.

취학연령 하향 추진 관련 논란이 커지자 안상훈 대통령실 사회수석도 윤 대통령 휴가 중인 지난 2일 브리핑을 열고 "아무리 좋은 개혁 정책 내용도 국민의 뜻을 거스르고 갈 순 없다"며 백지화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이 한때 '이렇게 훌륭한 사람을 봤나'라고 두둔했던 박 부총리가 경질되면서 대통령실 참모진 등 추가 개편으로 이어질지도 관심이 쏠린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오찬을 겸한 주례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 총리, 윤 대통령, 김대기 비서실장.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현재로선 당장 대통령실 참모들의 대규모 쇄신 가능성은 떨어진다. 새 정부가 출범한 지 100일도 안 된 시점에 대통령실 핵심 인사들을 교체하고, 나아가 이를 대체할 만한 인물들을 찾는 게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데다, 한 번 직을 맡기면 능력을 발휘하도록 자율성을 부여하는 윤 대통령 인사 원칙에도 맞지 않다는 분석이다.

다만 정치권의 인적 쇄신 요구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미 국민적 심판이 끝난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사퇴만으로는 국정위기를 돌파할 수 없다"며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 인적 쇄신으로 국정을 조속히 정상화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이수진 원내대변인도 박 부총리 사퇴 후 "박순애 장관 한 사람으로 어물쩍 넘어가려 한다면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20%대의 지지율을 끌어올려야 하는 윤 대통령으로서도 참모진을 포함한 인적쇄신이 국정 운영의 변화를 가시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방안이란 점에서 향후 추가적인 개편을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