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박순애 사퇴만으론 부족…전면적 인적쇄신해야"

the3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이미 국민적 심판이 끝난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사퇴만으로는 국정위기를 돌파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민생행보를 강화하겠다, 국민을 받들겠다는 하나마나한 원론적인 접근으로는 무책임만 키울 뿐"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또 "대통령이 쉬는 동안 (국정은) 더 시끄러웠다"며 "김건희 여사의 대통령 관저 공사 관련 사적수주 의혹에 김 여사의 대학원 최고위 과정 동기가 대통령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 중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의힘 대선후보 수락 당시 진영과 정파를 가리지 않고 실력있는 전문가를 발탁해 권한은 과감히 위임하되 결과는 분명히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며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 인적 쇄신으로 국정을 조속히 정상화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선 "윤 후보자는 일선 경찰 반발은 찍어누르고 경찰 독립성과 중립성 훼손을 우려하는 국민 다수 여론에는 눈 감아왔다. 경찰 수장인지 행안부 수행자인지 모를 행보"라며 "윤 후보자가 국민의 경찰이 되려는 건지 정권의 경찰이 되려는 건지 확실히 따져묻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순호 경찰국장은 과거 노동운동 현장에서 활동하다 동료를 밀고했다는 공로로 경찰에 특채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민주당은 오늘 인사청문회에서 경찰국 설치 관련 문제를 제대로 짚어내고 신임 경찰국장의 수상한 의혹도 확실히 밝혀내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