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노룩악수?…박용진 "심기 불편할 수도, 중요 검색했을 것"

[the300]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7일 제주시 오등동 호텔난타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제주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정견 발표를 마친 뒤 이재명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당권에 도전하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재선·서울 강북을)이 8일 최고위원회 권한 강화 등 '사당화 방지를 위한 혁신안'을 발표했다. 사실상 이재명 민주당 의원(초선·인천 계양을)을 견제하는 것으로 이 의원이 '노룩 악수'를 했다는 시선에도 "(이 의원이) 심기가 불편하실 수도 있지만 아마 중요한 검색을 하고 계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사당화 방지' 기자회견을 열고 "최고위원회가 의결 기구의 역할까지 하도록 최고위 권한을 강화하겠다. 앞으로 박용진 당 대표 체제에서 당 예산이나 주요 당직의 심의 및 의결은 모두 최고위에서 이뤄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당대표 비서실장과 대변인을 제외한 모든 인사 추천을 하는 독립적인 인사위원회 출범 △선거 1년 전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구성 등도 내세웠다. 박 의원은 "총선, 지방선거, 재보궐선거의 공관위를 1년 전에 구성하고 공관위원장과 위원을 당 중앙위원회에서 의결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민주당에서 '셀프 공천'이란 단어는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팬덤 정치'도 재차 비판했다. 박 의원은 "최근 혐오와 분란을 야기하는 정치 '훌리건'으로 인해 당이 어지럽다"며 "모욕적 언행과 당원의 품위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징계와 형사 조치까지 가능하도록 당헌·당규를 개정하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는 당헌을 개정해야 한다는 청원과 관련 "5만명의 청원이 있으면 (당이) 답을 하기 위해 절차가 있는 것은 '프로세스'(과정)니까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나 (당헌) 변경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특정인 누구를 위해 그런 일이 벌어져서 또 다른 사당화의 논란, 또 다른 패배로 가는 그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민주당 당원청원시스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당헌당규 9장 윤리심판원 80조의 변경 및 삭제를 요구한다'는 청원에 6만9000여명이 동의했다. 민주당 당헌 80조에는 부정부패와 관련 기소된 각급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하고 각급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고 명시됐다.

박 의원은 또 이달 7일 제주지역 합동연설회장에서 이 의원이 박 의원에게 '노룩 악수'를 했다는 시각에 "글쎄 안 쳐다보시더라"고 말했다. 이어 "심기가 불편하실 수도 있지만 아마 중요한 검색을 하고 계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달 7일 오전 제주난타호텔 대연회장에서 열린 8·28 전당대회 지역 순회 경선 제주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당 대표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