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현은경 간호사 조문한 권성동 "의사자 지정 정부에 적극 건의"

[the300]

사진=권성동 페이스북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7일 경기도 이천 병원 화재현장에서 끝까지 환자들 곁을 지키다 숨진 고(故) 현은경 간호사를 추모하며 "정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해 고인의 의사자 지정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원도 원주화장장에서 고 현은경 간호사 마지막 가시는 길을 함께 했다. 고인을 추모하며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고인은 이천병원 화재 당시 투석환자들의 대피를 위해 각별한 헌신을 보여주셨고 그 과정에서 안타까운 희생을 하셨다"며 "고인은 마지막까지 환자의 손을 놓지 않은 숭고한 책임의식과 희생정신을 보여주었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많은 국민께서 분향소와 온라인 추모관을 통해 애도의 마음을 함께 하고 계신다"며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과 임원들 역시 빈소와 화장장까지 함께 하며 깊은 추모와 동료의식을 보여주었다"고 기렸다.

권 원내대표는 "이번 화재 사고로 고 현은경 간호사와 환자 4명 등 총 다섯 분이 유명을 달리했고 4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며 "비극적 사고의 반복을 막기 위해 철저한 사고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