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이준석 해임 당헌 개정은 파국…레밍 같은 정치"

[the300]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7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는 동시에 이준석 대표를 강제로 '해임'하는 당헌 개정안을 부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결과 파국의 비대위 개정안을 부결시켜 달라"며 "이 대표를 강제 해임시키는 당헌 개정안은 당이 파국으로 가는 길"이라고 썼다.

하 의원은 "현재 국민의힘은 뻔히 죽는데도 바다에 집단적으로 뛰어드는 레밍과 같은 정치를 하고 있다"며 "개정안 통과 즉시 이 대표 측은 자신의 명예와 정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법원에 비대위 무효 소송을 할 수 밖에 없다. 강제 불명예 축출하는데 순순히 따라줄 정치인은 아무도 없다"고 했다.

이어 "주변 전문가들 의견을 종합해보면 이 가처분 신청이 통과될 가능성은 반반이라고 한다"며 "법원에서 판결이 나기 전까지 우리당은 극심한 내홍에 휩싸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만약 법원 판결로 비대위가 무효된다면 우리당은 해산해야 할 정도의 위기에 빠져들게 된다"며 "정당의 운명을 정치인들이 결정못하고 판사가 결정하는 한심한 정당이 될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의원은 "무엇이 죽는 길이고 무엇이 사는 길인지 명확하다. 우리당 운명이 전국위원 여러분들께 달렸다"며 "공멸과 파국의 당헌 개정안 부결시켜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지난 5일 당 상임전국위원회는 최근 일련의 상황을 '비상 상황'으로 규정하고 비대위로의 전환을 추인했다. 비대위 체제는 오는 9일 전국위원회에서의 당헌 개정과 비대위원장 임명을 거쳐 공식화한다.

이 대표 측은 비대위 의결에 대한 효력 정지를 비롯해 비대위원장의 직무 정지 가처분 신청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를 마친 뒤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