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한일 외교장관회담 "과거 직시…미래지향적 관계 의견 교환"

[the300]

(프놈펜=뉴스1) 김명섭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4일 오후(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갖고 있다. 2022.8.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 외교부 장관이 4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캄보디아에서 한일 양자회담을 가졌다.

박 장관은 하야시 외무상과 이날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한일 양자회담을 열고 양국 간 주요 현안 등을 논의했다. 지난달 18일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한일 외교장관회담 이후 17일 만에 다시 열린 것이다.

박 장관은 회담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짧은 시간이었지만 양국 간 과거를 직시하고 미래 지향적으로 관계를 발전시켜가기 위한 방안과 양국 현안, 상호 관심사에 대해 진지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했다.

일각에서는 이날 회담에서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판결 관련 문제도 다뤄졌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박 장관은 그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박 장관은 "한반도 상황이 엄중한 만큼 한국과 일본, 한미일 3국 간 협력을 지속해가기로 의견 일치를 봤다"며 "아세안과 관계 증진에도 한일 협력이 더욱 중요하단 점을 확인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