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이준석 복귀 전제 비대위 불가능...5일 상임전국위 개최"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전국위원회,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3일 "비상대책위원회의 성격과 관련 없이 비대위가 출범하면 자동적으로 과거에 있던 지도부는 해산되는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의 복귀를 전제로 한 비대위는) 제가 생각할 때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서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대위가 만들어지는 즉시 비대위원장은 당대표의 권한을 가지게 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자동적으로 전임 대표는 퇴임이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 의장에 따르면 현 국민의힘 상황이 비상상황인지에 대한 유권 해석을 하고 전국위에 올릴 안건을 심사할 상임전국위가 오는 5일 오전 10시30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다. 국민의힘은 상임전국위를 연 뒤 오는 9일 전국위를 개최할 예정이다. 전국위에서는 당대표와 당대표 권한대행만 비대위원장을 임명할 수 있도록 하는 현행 당헌·당규를 당대표 직무대행도 임명할 수 있도록 변경하는 안건이 상정된다.

9일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 선출 안건까지 한 번에 통과될 가능성도 있다. 서 의장은 관련 질문을 받고 "(하루에 두 가지 안건 모두 다 처리를) 할 수는 있다"며 "같은 전국위에서 할지 아닐지는 상황을 봐서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9일 전국위 자체가 실무상의 이유로 하루 이틀 더 늦어질 수 있다고 부연했다.

서 의장은 이준석 대표의 복귀를 전제로 하는 비대위가 출범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인 만큼 권성동 원내대표와 당내 중진 등이 이준석 대표의 명예로운 퇴진을 위한 소통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 의장은 "저도 우리 지도부 몇 분한테 말씀을 드리고 했다"며 "우리가 정치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그것을 법적으로 해결하거나 하는 것보다는 좀 소통을 통해서 서로 윈윈할 수 있는, 당이 빨리 안정을 찾을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로 너무 적대적으로 대치하는 것보다 소통해서 이준석 대표가 명예롭게 사퇴를 하고 향후 자기의 정치 진로를 계속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서 매듭짓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전국위원회,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두현 부의장, 서 의장, 정동만 부의장. (공동취재) 2022.8.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 의장은 권 원내대표와 최고위원들을 향해 출범 추진 중인 비대위의 성격을 명확하게 정해줘야 한다고도 요구했다. 서 의장은 "많은 기자들과 의원들의 질문이 과연 비대위원장이 선임되면 이 비대위의 성격이 뭐고 언제까지 존속하는가 하는 것"이라며 "이런 것들이 상임전국위가 개최되기 전에 결정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권 원내대표와 최고위원들, 또 다른 의논해야 할 분들이 빠른 시간 안에 깊이 논의해서 명확한 규정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 의장은 비대위의 성격과 관련해 "개인적으로는 비상상황의 정상화가 초점이라면 가장 좋은 방법은 든든한, 온전한 지도부가 탄생하는 것이고 비대위는 과도적 성격을 지닐 수밖에 없다"며 "가급적 짧은 시간 안에 전당대회를 준비하기 위한 임시적인 비대위여야 한다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비대위 출범 이후 전당대회를 치르게 되면 그때 뽑히는 지도부는 임기가 어떻게 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비대위 다음에 열리는 전당대회라서 저희가 해석하는 바로는 2년의 임기를 가진 온전한 지도부가 된다고 본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