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조심 또 말조심…이재명 "오늘 굉장히 조심하고 있다"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 저 말 표현을 굉장히 조심하고 있다. 일부 재미있으라고 했던 과장된 표현들이 문제가 됐다. 앞으로 좀 더 신중하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초선·인천 계양을)이 '말조심'을 한다. 최근 '저학력, 저소득층이 국민의힘 지지가 더 많다', '의원 욕할 플랫폼' 등으로 알려진 발언에 대한 당 안팎으로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한 대응이다.



이재명 "당원과 당, 국민과 당 간 간극 최소화해야"



이재명 의원은 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당원과 당, 국민과 당 간의 간극을 최소화하려면 (당원과 국민이) 자유롭게 의사표출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자유로운 의사표현을 위한 게시판도 플랫폼의 한 형태가 될 수 있고 문자폭탄을 보내는 것보단 게시판에 글을 남기는 게 낫지 않느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사당화 우려에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은 시스템에 의해 움직이는 공당이며 실력을 갖춘 후보라면 당원과 국민의 선택을 받을 권리가 보장된다. 이 점은 의심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당화 우려는 그동안 사당화를 해왔으니 이재명도 그렇게 할 것이라는 우려"라며 "이재명은 다르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고발, 검·경 수사가 사법리스크?…서글프다"



이 의원은 또 이른바 '사법리스크' 우려에 "국민의힘과 검·경이 쓰는 공격적 언어를 우리 안에서 쓰는 것 자체가 안타까운 일"이라며 "국민의힘이 고발하고 국민의힘의 고발에 따라서 수사하는 것을 사법리스크라고 표현하는 것 자체에 매우 유감스럽고 서글프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 경제 선진국 중에 범죄를 찾아 처벌하는, 그야말로 그 사회의 가장 초보적 질서유지를 담당하는 기소권과 수사권 가진 검경이 그 권한을 가지고 정치에 개입하고 정치에 영향을 주고 특정 정치 세력의 정치적 이익에 주는 나라는 없다"며 "심각한 국기문란"이라고 주장했다.

대선 패배 직후 야당 텃밭인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선 것에 대해 "공천에는 전혀 관여할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많은 고민 끝에 참여하게 됐다"며 "(대선 후보였던 내가) 직접 참여하는 것이 오히려 선거 전반에 도움이 될 것이란 판단으로 나섰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03.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