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의원 욕하는 플랫폼'에…김기현 "개딸들 놀이터 될 것"

[the3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8.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주자인 이재명 의원의 '의원 욕하는 플랫폼' 제안을 두고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개딸들의 놀이터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의원이 '의원 욕할 플랫폼'을 만들자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하다 하다 이제는 대놓고 '욕설 게시판'을 만들자고 하는 걸 보니 역시 이 의원 주변에 드리워진 '어둠의 그림자'가 괜한 설(說)은 아니었나 보다"라며 "'개딸'들의 놀이터가 될 것임이 뻔한 '욕설 게시판'을 총구로 삼아 자신에게 비판적인 민주당 인사들에게 마구잡이 난사를 하려는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 이제 서슬퍼런 완장 부대가 공식 등장해 숨 막히는 압살적 분위기가 팽배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김 의원은 이 의원을 향해 "세상을 부정적으로만 보시지 말고 서로 존중하고 협력해 선을 이루는 긍정의 힘도 좀 터득하시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박용진 의원, 조응천 의원 등 민주당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자 이 의원 측은 이날 오후 기자단에 보낸 메시지에서 "이 의원은 지난 주말 당원 및 지지자 만남에서 당원과 국민의 자유로운 의사표현과 의사결정 직접 참여를 위한 온라인 소통 플랫폼을 제안했다"며 "이를 '의원 욕할 플랫폼'이라고 하는 것은 발언의 일부만을 가지고 취지를 왜곡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의원측은 "오히려 이 의원은 '폭력적 억압적 언행들은 우리가 추구하는 목표를 달성하는데 오히려 해가 된다'고 말했다"고 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설득하고 팩트를 전달하고 존중해주고 협력을 구하고 인정하고 이런 노력들이 꼭 필요하다'고 했다"며 "욕설과 폭력적인 의사표현 방식에 자제를 당부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달 30일 고향인 경북 안동을 찾아 현재 당내 시스템에 문제점을 제기하며 "당원들이 당에 의사를 표현할 통로가 없다. 그래서 의원들의 번호를 알아 내 문자를 보내는 것"이라며 "당에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어서 욕하고 싶은 의원을 비난할 수 있게 해 오늘의 가장 많은 비난을 받은 의원, 가장 많은 항의 문자를 받은 의원 등을 해보고자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