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김대기, 인사참사 책임져야...대통령실 전면개편 필요"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25.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은 김대기 비서실장, 복두규 인사기획관,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윤재순 총무비서관 등 인사 책임 4인방을 철저히 문책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대적으로 쇄신해 대통령실을 전면 개편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특히 김 비서실장이 사적 채용 논란이 불거진 대통령실 9급 행정요원 우모씨의 겸직 의혹에 대해 '왜 문제인지 모르겠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스스로 무능을 고백한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적채용, 투잡 논란, 이해충돌 등 인사 검증 라인에서 애초에 체크했어야 할 기본 사항이 하나도 걸러지지 않았다"며 "무능과 무책임은 기본이고 도덕 불감증까지 이제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대통령 최측근 검찰 출신으로만 꾸려진 인사 검증 라인은 견제와 균형은커녕 책임도 자성도 할 줄 모른다"며 "인사가 만사고 민심이 천심이다. 국무위원 인사 대참사와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에 직접 책임이 있는 당사자를 그대로 둔 채 또다른 후속 인사를 강행한다면 대통령 부정 평가도 악화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 즉각 인사 책임자를 교체할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밖에 행정안전부 경찰국 설치를 논의하기 위한 '전국 경찰서장 회의'에 참석한 총경급 경찰관들을 상대로 정부가 감찰에 나서자 "2022년 선진 민주국가 대한민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실인지 믿을 수가 없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그는 "경찰의 정당한 의견 개진 과정마저 묵살하는 행위는 그 자체가 반민주적 시도이자 국기 문란"이라며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경찰 장악 시도를 국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