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통일부 업무보고 당일 연기 문제있어…아마추어 정부"

[the300]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우상호(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22.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통일부의 윤석열 대통령 업무보고가 순연된 것에 대해 "다시 또 걱정이 시작됐다"며 "(윤석열 정부는) 정말 아마추어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대통령 일정이 당일 변경되는 것도 문제지만, 부처 업무보고는 국정 운영에서 매우 중대한 최우선 일정인데 장관도 모르고 변경되는 이 시스템이 도대체 뭔가 하는 의문이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각 부처 업무보고를 비공개로 밀실에서 대통령과 장관이 단둘이 하는 것을 보고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한다고 걱정했다"며 "부처 업무보고는 국민의 삶과 연결돼 있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해왔고 대통령의 코멘트는 국정철학을 느끼는 자리다"고 했다.

이어 "검찰총장이 각 부서 업무보고 받듯이 부처 업무보고를 진행하는 모습에 대해서도 부적절하다 생각했는데, 당일 주요 부처 업무보고를 연기하는 건 참으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떤 과정을 통해 업무보고가 연기됐는지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부처와 대통령실의 발표 내용이 다르다. 이 혼선과 혼란이 왜 지속되는지를 다시 한번 냉정하게 돌아보고 국민에게 말씀하길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우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 앞서 열린 비공개 회의에서 '쌀값' 문제에 대해 토론했다고 전했다.

그는 "다른 건 다 오르는데 왜 쌀값만 안 오르는가 토론했다. 농민에게 피해로 돌아가면 안 된다, 어떻게 하면 쌀값을 안정시키고 적절한 보상 받을 수 있게 할 것인지 등을 잘 검토됐으면 좋겠다(등을 이야기 했다)"며 "농민만 피해를 봐선 안 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