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민생특위' 구성 완료…"물가 등 최우선 논의"

[the300]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98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민생경제안정 특별위원회 구성의 건이 가결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20.

여야가 20일 민생 현안 관련 입법을 논의할 국회 '민생경제안정 특별위원회'(민생특위) 구성을 완료했다. 특위는 앞으로 물가를 비롯해 각종 민생 현안을 다룰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이날 민생특위에 참여할 의원 명단을 각각 발표했다.

여야 합의에 따라 민생특위 위원장은 류성걸 국민의힘 의원이 맡는다. 국민의힘 특위 위원으로는 김정재 의원(간사)과 윤창현·조은희·강민국·장동혁 의원이 내정됐다.

민주당에서는 정책위의장인 김성환 의원이 간사로 특위에 참여한다.

특위 위원으로는 당 민생우선실천단 부단장을 맡은 3선의 이학영 의원이 좌장으로서 참여하며, 최인호·김경만·오기형·이수진(비례) 의원도 명단에 포함됐다.

국회는 이날 오전 본회의를 열고 민생특위 구성 결의안을 의결했다.

앞서 여야는 민주당(6명)과 국민의힘(6명), 비교섭 단체(1명)가 참여하는 민생 특위를 구성, 활동기한인 10월31일까지 각종 민생 현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비교섭 단체 몫 위원은 국회의장이 임명할 계획이다.

특위는 향후 △유류세 조정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 △부동산 관련 제도 개선 △직장인 식대 부분 비과세 확대 △안전 운임제 지속 △대중교통비 환급 처리 등 민생경제 현안에 대한 입법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