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우조선해양 대응 TF 구성…"강제진압 참사 막아야"

[the300]

(거제=뉴스1) 신웅수 기자 = 20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서문 인근에 민주노총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가 설치한 현수막이 훼손되어 있다.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원청 직원인 30대 A씨는 지난 19일 밤 술에 취한 채 미리 준비한 커터칼로 현수막 약 20개를 훼손했으며 재물손괴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2022.7.20/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20일 대우조선해양대응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동자들의 선박 점거 농성 파업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공권력 투입 가능성을 시사하자 적극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비상대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현재 윤석열 정부는 이명박 정권 시절처럼 강제진압 전 여론몰이와 명분 쌓기를 하고 있다"며 '대우조선해양대응TF'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단장은 우원식 의원이 맡는다.

조 대변인은 "어떤 경우에서라도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 돼야 한다"며 "하지만 이명박 정부 당시 명분을 쌓은 후 강제진압이 이뤄졌고, 그 대표적인 예가 용산 참사와 쌍용차 사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용산 참사의 경우 6명의 국민이 사망했고 24명이 부상을 당했다"며 "이처럼 대우조선해양 파업사태 역시 현 정부가 이명박 정부 때처럼 사전 여론몰이 후 강제진압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가 있어 대응 TF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1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대우조선해양 사태와 관련해 "국민이나 정부나 다 많이 기다릴 만큼 기다리지 않았나"라며 공권력 투입을 시사한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