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당·정 겨냥 "이미 통과한 추경 신속집행? 비상한 대책인가"

[the300]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정부의 첫 고위당정협의를 두고 "이미 통과한 2차 추경(추가경정예산안)의 신속 집행과 기업 규제 완화를 얘기했다. 이것이 비상한 대책인가"라고 7일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당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언제까지 고통이 계속될지 얼마나 힘들게 될지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고물가에 저성장이 겹친 위기에 대비한 대책이 절실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늦었지만 정부·여당이 민생 경제를 본격적으로 챙기겠다니 다행이다. 윤석열 대통령도 비상경제회의를 매주 주재하겠다니 적절해 보인다"면서도 "민생은 고통인데 (고위당정협의) 참석자들은 웃음꽃 만발"이라고 했다.

이어 "잔을 맞추고 건배하는 것은 축하하는 자리처럼 비친다"며 "'데드크로스'로 허니문은 끝났다고 경고하는데 아직 빠져있는 모습이다. 그러니 회의 결과도 속 빈 강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는 "지난 두달 간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의 경제 위기 속에서 가계와 기업, 노동자, 소상공인 등 모든 경제 주체가 한 목소리로 어려움을 호소했다"며 "국민 고통지수는 2015년 이후 최고 수준이고 IMF(국제통화기금) 사태 후 소비자 물가도 최고치"라고 말했다.

이어 "실효적 대책을 마련하려면 입법 지원이 필수"라며 "전 정부를 탓하고 야당을 공격하는 무책임한 태도를 버리고 야당을 적극 포용해서 양보와 타협, 협치의 성과물로 집권 세력의 유능함을 증명해야 한다"고 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