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근 "증거인멸 한 적 없어…'7억 각서' 이준석과 무관"

[the300]

김철근 국민의힘 당 대표 정무실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윤리위원회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6.2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최측근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은 7일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두고 "저는 증거인멸을 한 적이 없다"고 항변했다.

김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증거인멸사실을 확정하지 못하면서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된 품위유지의무 위반이라는 것이 징계사유가 되는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실장은 "(이 대표 성상납 의혹 제보자) 장모 씨가 지난 1월10일 작성한 사실확인서 내용은 모두 진실한 내용이라고 알고 있다"며 "이를 알 수 있는 객관적 자료가 최근에 나왔다"고 주장했다.

김 실장에 따르면 최근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는 가로세로연구소가 방송한 (이 대표 측) 김연기 변호사와 장모 씨 사이의 통화 녹음 내용 중 일부가 삭제됐다고 인정했다. 그 삭제된 내용 중 일부는 김연기 변호사가 장모 씨에게 사실확인서 내용이 모두 사실 맞냐고 묻고 장모 씨가 그렇다고 답을 한 내용이라는게 김 실장의 주장이다.

김 실장은 "제가 (이 대표 성상납 의혹 제보자) 장모씨에게 7억 투자유치 각서를 써준 것은 그야말로 호의로 한 것이고 개인적인 일에 불과하다"면서 "이 대표 일과 무관하게 작성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2013년의 일은 모른다"며 "허나 이 대표도 장모씨도 그 누구도 제게 이 대표가 2013년에 성상납을 받았다고 얘기한 적이 없다. 저는 그 어떠한 품위유지의무를 위반한 것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 이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수위를 심의한다. 이에 앞서 김 실장도 출석해 해당 의혹에 대해 소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