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운명의 날…사상 초유 당대표 징계 현실화하나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뒤 처음으로 열린 고위 당정 협의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2.7.6/뉴스1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7일 저녁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무마 의혹'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한다. 사상 초유의 현직 당대표에 대한 징계가 현실화할 경우 큰 파장이 예상된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7시부터 국회 본청에서 열리는 자신에 대한 윤리위 징계 논의 회의에 참석한다. 이 대표는 직접 의혹을 소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윤리위는 이를 받아들였다.

이 대표는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게 성상납 의혹 제보자 장모씨를 만나 7억원의 투자 각서를 써주라고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윤리위는 제명, 탈당 권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4가지 징계를 내릴 수 있다. 위원 9명 중 과반이 출석해 과반이 동의하면 징계가 확정된다. 윤리위 조사와 이 대표 소명에 따라 해당 의혹의 상당 부분이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할 경우 징계하지 않을 수도 있다. 추가 조사를 위해 이날 징계 여부 결정을 보류하는 선택지도 존재한다. 다만 당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고 내홍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인 만큼 윤리위가 판단을 더 늦출 확률은 낮다.

국민의힘 내부에선 이 대표에 대한 징계가 현실화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앞서 윤리위가 지난달 22일 김 실장에 대한 징계 개시를 결정한 것도 이같은 관측에 힘을 보탠다. 특히 그간 윤석열 대통령과 이 대표의 가교 역할을 했던 박성민 의원이 당대표 비서실장직을 사임하는 등 대통령실과 당내 핵심 의원들의 기류도 이 대표에 우호적이지 않다.

이 대표가 가장 낮은 수준의 '경고' 징계만 받아도 대표직을 내려놔야 한다는 당 안팎의 요구는 거세질 전망이다.

이 대표는 '경고' 포함 모든 징계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징계 결정이 날 경우 당헌당규상 재심 절차를 활용하거나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모든 불복 수단을 꺼내 들 계획이다. 또 여러 경로를 통해 윤리위의 부당함을 적극 알리는 등 예정된 임기를 무사히 마치기 위한 '투쟁'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각에선 차기 당권 경쟁이 이미 시작됐다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당초 당 내부에서는 이 대표가 현시점에서 물러날 경우 차기 당대표는 이 대표의 잔여 임기만 물려받게 돼 공천권이 없다는 점을 변수로 꼽았다. 실질적 힘이 보장돼 있지 않은 대표직을 누가 하려고 나서겠냐는 취지에서다. 그런데 최근에는 당헌·당규 개정을 통해 새로 선출되는 대표에게 새 임기의 시작을 보장하는 안이 친윤계를 중심으로 논의되고 있다고 전해진다. 혹은 이 대표의 남은 임기 동안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방안도 유력하다.

이날 이 대표는 윤리위 출석 외 아무런 공개 일정도 잡지 않았다. 권성동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도 별도의 국회 일정을 잡지 않아 모두가 '숨죽인 목요일'을 보낼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