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尹대통령도 文정부 검찰총장 출신...본인 욕한 것"

[the300]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본부 1층 로비에서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가 균형 발전과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당·정·대학총장단 간담회에 참석했다. 2022.07.05.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윤석열 대통령이 부실 인사 논란과 관련, '전 정권 장관 중에 훌륭한 사람을 봤냐'고 한 것에 대해 "윤 대통령도 전 정부 인사인데 자기가 자기를 디스(Dis: disrespct, 다른 사람을 공격하거나 무례한 행동을 취하는 것)한 것이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을 지낸 윤 대통령을 비꼰 것이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광주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과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당·정·학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전 정부 인사에서 훌륭한 사람봤냐는 것은 자기 모순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 출근에 앞서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지명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임명,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 등 부실인사와 검증 실패 지적이 있다'는 기자들의 지적에 "전 정권에서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을 봤느냐"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07.05.
우 위원장은 이에 "(본인도) 문재인 정부 고위급 인사 출신인데 자기가 본인 욕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박근혜 정부 시절 좌천 인사를 당했으나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으로 임명됐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연이은 인사 검증 실패 책임을 무겁게 인정하고 인사권자로서 결자해지를 해도 못할 망정 민심을 완전히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에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며 "황당무계한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