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이재명 공용폰 사용 내역 요구 관련자 처벌해야"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30.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의원 옹호에 나섰다. 경기 성남시장직 인수위원회가 전임 시장 등이 사용했던 공용 휴대전화 사용 내역을 요구한데 대해 관련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 대표실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보도를 보고 정말 아연실색했다"며 "이런 초법적인 요구를 과연 기초단체장 인수위에서 할수 있냐"고 말했다.

이어 "요구사항 내용을 보면 이 의원을 고발하기 위해서라고 아주 떳떳하게 얘기하는 것 같다"며 "후임 시장이 전임 시장을 고발하기 위해 자료를 달라고 요청할 수 있냐"고 덧붙였다.

우 위원장은 "시민을 위해 봉사하고 어떻게 민생을 돌볼 것인가를 고민하기 위한 인수위가 아니라 전임 시장을 정략적으로 고발하기 위해 자료를 수집하는 인수위라면 이런 인수위는 해체해야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상진 시장께서는 국민에게 사과하고 인수위 관련자를 바로 처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성남시 등에 따르면 인수위는 최근 '민선8기 인수위원회(위원회별) 요구자료 제출 협조 요청(6차)'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통해 민선 5·6·7기 공용 휴대전화 통화기록을 제출하라고 했다.

민선 5·6기(2010~2018년)는 이재명 의원이, 민선 7기(2018~2022년)는 은수미 전 성남시장의 재임 시기다. 성남시에서는 시장과 수행비서, 정책보좌관, 정무직 비서진 등이 공용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29일 서면브리핑에서도 "인수위가 전임 시장 등이 사용했던 공용 휴대전화 통화기록을 요구한 것은 인수위의 명백한 월권이며 개인정보 침해를 넘어 불법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리 공용폰이라지만 무슨 근거와 권한으로 통화기록을 요구하는지 의문스럽다"며 "아무런 혐의점도 없는데 통화기록을 마구잡이로 들쑤시다보면 단죄할 무언가가 튀어날 것이라고 여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