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윤심 이준석 손절?…"대통령, 이런 문제 관여할 분 아냐"

[the30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경북 경주시 양남면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 홍보관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친윤계 박성민 의원이 이준석 당대표 비서실장직을 사퇴한 것이 이 대표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손절'을 의미할 수 있다는 해석에 대해 "대통령께서 이런 문제에 관여하시지 않는다고 믿고 있고 또 그러실 분도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성 의장은 1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박 의원이 어제 직을 내놓겠다고 선언한 것과 관련해 수많은 언론이 '윤 대통령이 이 대표를 손절하라는 신호 아니냐'고 해석한다"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대통령께서 이런 문제에 (직접)관여를 하시겠나"라고 반문했다.

성 의장은 "아마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개인적인 문제로 박 실장님이 사퇴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아무래도 비서실장을 하니까 상황적 측면에서 잘 보좌를 해야 될 텐데 그런 것들을 못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있었을 것이다. 또 심신적으로도 힘들기 때문 아니겠나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성 의장은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국민의힘에서 양보를 좀 하면 안 되는 건가'라는 질의에 "이미 다 양보를 했다"며 "원칙에 관련된 문제기 때문에 저희가 양보할 수 있는 것들이 없다"고 밝혔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출국 직전 비공개 원내대책회의에서 '그냥 법사위를 민주당에 주고 다른 알짜 상임위를 가져오는 건 어떠냐'는 질문을 던졌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저도 그 자리에 있었는데 이런 이야기는 나온 적이 없다"며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DJ(김대중) 대통령 때에 다수당의 횡포를 견제하기 위해서 소수당인 야당한테 줬던 제도가 내려오던 것을 민주당이 다수당이 되고 나서 이 법사위조차도 자기들이 가져야 되겠다 해서 가져간 것"이라며 "협상으로 하반기 국회는 국민의힘한테 주겠다라고 했던 약속을 깨겠다고 하는 것은 정치 도의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성 의장은 "지금 국회 내에서는 다수당이 민주당이고 입법부에서의 여당은 민주당"이라며 "180석에 가까운 거대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자기들이 가져가겠다고 하는 것부터가 모든 걸 독식하겠다고 하는 거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