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美보다 먼저 나토 연설…"北에 국제사회 의지 보여야"

[the300]

(마드리드=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 도착,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9/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 파트너국 정상회의 연설에서 "북한의 무모한 핵 미사일 개발 의지보다 국제사회의 북한 비핵화 의지가 더 강하다는 것을 보여줘야한다"고 역설했다. 새로운 글로벌 복합 안보 위협과 관련해서는 "대한민국이 더 큰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오후 3시40분부터 5시50분까지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국제회의장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나토 동맹국 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일곱번째 연설자로 나섰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이에 윤 대통령이 연설했다.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 법치의 기반 위에 설립된 나토와 변화하는 국제안보 환경에 대해 논의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오늘날 국제사회는 단일국가가 해결할 수 없는 복합 안보위협에 직면했다. 인도 태평양 지역에 나토 차원의 관심도 이런 문제의식을 잘 보여주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나토와 2006년 글로벌 파트너 관계를 수립한 이후 정치 군사안보협력에서 발전해왔다"며 "이제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에 역량을 갖춘 국가로서 더 큰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다. 경제안보와 보건, 사이버안보 같은 신흥 기술 분야에서도 나토 동맹국과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드리드=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9/뉴스1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도 간접적으로 거론했다. 윤 대통령은 "새로운 경쟁과 갈등 구도가 형성되는 가운데 우리가 지켜온 보편적 가치가 부정되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우크라이나 전쟁 상황을 말씀한 것"이라며 "참석 국가 대부분이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의 책임, 중국의 국제사회 책임성, 그런 문제에 대해 우리나라 이상 강력하게 자국의 입장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우크라이나 지원 상황을 설명했다. 이미 우리가 약속한 1억 달러 중 80% 정도를 지원했다는 내용이다.

이어 북한 핵문제를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은 유엔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고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보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며 그간 북한 문제에 나토가 일관되게 지지를 보내준 것을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북한의 무모한 핵 미사일 개발 의지보다 국제사회의 북한 비핵화 의지가 더 강하다는 것을 보여줘야한다"며 나토와 파트너국의 지속적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끝으로 윤 대통령은 "자유와 평화는 국제사회와의 연대에 의해 보장된다"며 "우리 협력관계가 보편 가치와 규범의 초석이 되길 기대한다"고 연설을 마무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