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기시다 日총리와 '첫 만남'…"미래지향적으로"

[the300]

(마드리드=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하고 있다. (나토정상회의 사무국 영상 캡쳐) 2022.6.29/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처음으로 만나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에 대해 대화했다. 경색됐던 한일관계가 윤석열 정부에서 어떤 전환점을 맞을지 주목된다.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초청돼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저녁 스페인 국왕 주최 만찬에서 기시다 총리를 만났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에게 다가와 인사를 건네며 윤 대통령의 취임과 지방선거 승리를 축하했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도 참의원 선거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기원한다"며 "나와 참모들은 참의원 선거가 끝난 뒤 한일 간 현안을 조속히 해결해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기시다 총리는 "감사하다"며 "윤 대통령이 한일관계를 위해 노력해 주시는 것을 알고 있다. 한일관계가 더 건강한 관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

이날 만찬장에서 두 정상의 대화는 3~4분 정도 이어졌고 두 정상은 29일 한미일 정상회담 등에서 대화를 이어 나가기로 했다. 한미일 정상회담에서는 북핵 공동 대응 등 지역 안보 현안과 글로벌 공급망 협력 등 경제 안보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다만 이번 순방 기간 동안 한일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는다. 다자회의 특성상 양자회담은 성사되더라도 30분 안팎으로 짧게 열릴 수밖에 없어서 양국간 현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일본 참의원 선거가 고작 10여일 앞으로 다가온 점 등 일본 내 정치적 상황도 고려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일관계에 대해 윤 대통령은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 정신을 이어받아서 미래지향적으로 풀어가자는 입장을 밝혀왔다. 가까운 관계가 되고 서로 간에 이익을 논의하는 관계가 돼야 과거사 문제도 잘 풀 수 있다는 생각이다.

한편 한·일 양국 수도의 관문 공항인 김포-하네다 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29일부터 재개된다. 2020년 3월 코로나19 영향으로 항공기 운항이 중단된 지 2년3개월 만이다. 김포~하네다 노선은 한국과 일본의 수도를 가장 짧은 거리로 잇는다는 점에서 양국 관계 개선에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