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공식일정 첫날 한-호주 정상회담·나토 사무총장 면담

[the300]김건희 여사, 배우자 공식일정 소화…스페인 국왕 부부 주최 갈라만찬 동반 참석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오후(현지시간)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 국제공항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에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이 28일(이하 현지시간) 본격적인 외교 일정에 돌입한다.

전날 밤 늦게 현지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간단한 내부 점검회의를 가진 뒤 오후부터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첫 일정은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와의 양자 정상회담이다. 당초 예정됐던 핀란드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은 취소될 가능성이 높다.

이어 윤 대통령은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양자 면담을 한다. 윤 대통령이 한국 대통령 사상 처음으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만큼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초청에 응한 데 사의를 표하고, 윤 대통령은 북한 핵문제 등에 관한 나토의 광범위한 지지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오후(현지시간)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김건희 여사는 스페인 왕궁이 안내하는 배우자 공식 일정에 윤 대통령 없이 참석해 해외 정상 배우자들과 교류에 나선다. 김 여사는 지난달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당시 환영만찬이 열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영접했다. 간단한 인사를 나누고 박물관 내 일부 작품을 감상했지만 질 바이든 여사가 동행하지 않아 공식 일정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저녁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부부가 마드리드 왕궁에서 주최하는 환영 갈라 만찬에 참석하는 것으로 첫날 공식 일정을 마무리한다. 만찬에는 모든 참석국 정상이 참석하는 만큼 윤 대통령 부부가 우방국 정상들과 인사를 나누고 친교를 쌓는 시간을 가질 전망이다.

윤 대통령은 총 사흘 동안의 공식 일정을 마치고 한국시간 30일 밤 귀국길에 오른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오후(현지시간)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