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인상 자제?…野 "기업, 연봉협상서 100% 정부 탓할 것"

[the300]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제공=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경제위기대응특별위원회가 28일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재계 인사들에게 "과도한 임금 인상을 자제해달라"고 한 데 대해 "(물가 등) 다 오르는 데 고통은 임금 노동자가, 국민이 홀로 감수하라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김태년 경제위기대응특위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실에서 첫 번째 회의를 열고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일본이 잃어버린 30년을 이야기하며 경제 규모도 추월당할지 모른다는 목소리가 일본 내에서도 나온다"며 "내수가 활성화되지 못했다. 기업 수익률은 높아지는데 (임금은) 제자리"라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임금 인상을 자제하라고 할 수 있나. 정부 당국자로서 해선 안되는 얘기"라며 "마치 물가 상승의 원인을 고임금으로 전가하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생긴다"고 했다.

경제위기대응특위 위원인 이용우 민주당 의원은 "임금 상승분이 물가에 전가되는 것이 얼마 되지 않는다. 물가가 상승하게 되면 근로자가 식당에 가서 음식을 살 비용이 줄어든다"며 "소득이 제한되고 줄어드는 상태에서 임금을 자제하면 노동자가 힘들어지고 경제가 악순환이 된다"고 했다.

이어 "(임금이 줄면) 소비가 줄기 때문에 이런 국면에서는 소득을 보전해서 내수 줄어드는 것을 보완할 것인가 (고민해야 한다)"며 "소주성(소득주도성장) 같은 수단을 다시 써야할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그것을 무시하고 임금 때문에 물가가 오르니 임금을 자제해달라고 하면 소비를 못 하고 경제는 악순환에 빠진다"며 "경제 불안을 심화시킨 조치"라고 했다.

특위 외 같은당 의원들도 가세했다. 전용기 민주당 의원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기재부 장관은 경총에 임금을 올리지 말아 달라고 한다"며 "이제 기업은 연봉 협상 때 100% 정부 핑계를 댈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추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 5층에서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와 경제단체장과의 정책간담회에서 "임금을 올리면 물가와 임금의 연쇄상승이라는 악순환을 초래한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일부 IT·대기업 중심으로 높은 임금 상승이 다른 기업들로 확산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어 우려스려운 상황"이라며 "과도한 임금상승은 고물가 상황을 심화시키며 대기업·중소기업 간 임금격차를 더욱 확대시키고, 중소기업과 근로취약계층의 박탈감을 키워 결국 사회갈등을 증폭시킬 우려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기업의 생산성을 초과한 지나친 임금인상은 노동시장의 양극화를 확대하고 기업현장 곳곳에서 일자리 미스매치를 심화시킨다"며 "물론 임금은 노사간 자율적으로 결정할 부분이지만 우리 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해서 경영계에서는 과도한 임금인상을 자제해달라"고 재차 촉구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경제위기대응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제위기대응특별위원회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