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사거리 '롱'→'숏'…권영세 "대한민국 겨냥한 것"

[the300]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권영세 통일부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6.27/뉴스1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27일 "북한 핵이 대한민국을 겨냥하는 게 아니라고 했던 분들은 틀렸던 거라고 지적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북한이 단거리 무기, 극초음속 무기, 전술핵 등 개발에 나선 것과 관련한 질의를 받고 "탄도미사일의 레인지(사거리)가 롱 레인지(장거리)에서 숏(단거리)으로 바뀌고 있는 부분은, 그리고 전략핵에서 전술핵으로 바뀌는 부분은 대한민국을 겨냥한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권 장관은 "핵무기와 관련해서는 무기 만드는 자체가 쉽지 않지만, 소형화는 그중에서도 더 어려운 부분이기 때문에 핵기술 발전의 결과로 소형화로 가고 있다"고 했다.

권 장관은 7차 핵실험설이 돌고 있는 북한이 아직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있는 배경에 대해서는 "분명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북한도 나름대로 핵실험으로 인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국내외 정세를 좀 보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10/뉴스1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이 이명박 정부의 실패한 비핵화 정책인 '비핵·개방 3000'과 유사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이 이명박 정부 대북정책은 '북이 먼저 비핵화해야 그제야 대한민국이 북한을 돕겠다, 경제적으로 협력하겠다' 이런 내용으로 이해하시는 것 같다"라며 "그러나 반드시 그런 맥락이 아니라 상호적으로 북한의 비핵화 과정과 우리의 경제협력 과정이 톱니바퀴처럼 긴밀하게 상호적으로 연결돼 있음을 아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과 이명박 정부의 비핵·개방 3000 모두 세간의 관측과 같은 '선(先) 비핵화 후(後) 보상' 정책이 아니라는 게 권 장관의 설명이다.

권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월 10일 취임식에서 북측에 제안했던 '담대한 계획'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각 부처에서 협업해서 만들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했던 발언은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비핵화로 전환한다면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북한 경제와 북한 주민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계획을 준비하겠다"였다.

권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와 궁극적으로 통일이란 목표는 절대 놓치지 않으면서 현재 남북한 관계에서 평화와 북한의 인도적 조건의 개선이란 부분에 대해서는 저희가 강력하게 추구해나가기로 할 것"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