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6·25' 72주년에 "평화, 굴복 아닌 강력한 힘으로"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25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6.24/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6·25전쟁 72주년을 맞아 "평화는 굴복해서 얻어지는 것이 아닌 강력한 힘으로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25일 페이스북에서 "자유대한민국을 위해 국군 및 유엔 참전용사들께서 흘린 피와 땀을 기억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 번영은 이분들의 희생과 헌신 위에 이룩한 것"이라며 "평화는 굴복해서 얻어지는 것이 아닌 강력한 힘으로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와 정부는 자유와 평화 수호를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한미동맹과 과학기술 강군을 기반으로 튼튼한 안보태세를 세우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제대로 대우하는 나라, 국제사회에서 자유 수호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후보 시절부터 '힘을 통한 평화'를 강조해온 윤 대통령은 취임 직후 역대 가장 빠른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확장억제 강화와 구체적 전략자산 투입 등을 논의하는 등 한미동맹 강화에 주력해왔다.

윤 대통령은 전날에는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국군, 유엔군 참전용사 등과 함께 오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5명의 유엔 참전용사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했다. 윤 대통령은 메달을 직접 목에 걸어주며 모든 수여자에게 영어로 '감사하다, 잊지 않겠다'고 인사했다. 사진 촬영을 위한 자리 안내도 직접 하고 한 사람 한 사람이 계단 아래로 내려갈 때마다 허리를 굽혀 인사하는 등 최대한의 예우를 갖춰 눈길을 끌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