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해경 지휘부 일괄 사의에 "반려…감사원 감사 진행중"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과 약식회견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4/뉴스1

대통령실이 해양경찰청 지휘부 전원의 일괄 사의 표명에 "순수한 뜻을 존중하지만 일괄 사의는 반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24일 공지문을 내고 "서해 피격 공무원 수사와 관련해 유가족과 국민께 오해를 드린 데 대해 해경 지휘부가 책임을 통감하고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순수한 뜻을 존중하지만 현재 감사원 감사 등 진상 규명 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일괄 사의는 반려될 예정"이라고 알렸다.

2020년 9월 서해상에서 실종된 이후 북한군 총격으로 숨진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사건과 관련해 이날 치안감 이상 해양경찰청 지휘부 전원이 사의를 표명했다.

이날 해경은 "정봉훈 해경청장은 서해 피격 공무원 관련 종합적인 책임을 통감하면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날 해경 소속 치안감 이상 지휘부 역시 정 청장과 함께 일괄 사의를 나타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