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출신 민주당 의원들 "尹정부, 서해피격사건 정치공세 야비해"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윤건영, 한병도, 정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주변 집회 대응과 관련해 항의 방문하고 있다. 2022.6.13/뉴스1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4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공세를 펼치는 것을 두고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왜곡하고 안보 자산 공개의 어려움을 이용해서 전임 정부 공격의 소재로 활용하는데 급급한 정부 여당의 행태는 치졸하다 못해 야비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고민정, 김승원, 윤건영 등 문 정부 청와대 출신 의원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피해자의 실종 신고가 접수된 이후부터 수색과 첩보 수집, 종합적인 정보 분석, 북한의 만행 규탄, 우리 해역에서의 시신 수색 작업까지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몇 번을 다시 돌아봐도 충격적이고 비통한 일로 돌아가신 분과 그 유족뿐 아니라 우리 국민에게도 비극적인 기억"이라며 "그 비극을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정치적으로 활용하고 써먹으려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국민의힘은 정보를 제대로 공개하지도 않은 채 오로지 왜곡과 선동으로 문재인 정부의 잘못을 부각하는 데 혈안이 돼 있다"며 "군의 특수정보(SI)와 해경의 수사 결과는 자기들 손에 있으면서 남 탓만 하고 있다. 증거를 내놓지 못하고 기분 나쁜 냄새만 풍기는데 디테일로 실제 본질을 가리려는 의도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북한군이 피살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4/뉴스1
이들은 또 해경 지도부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일괄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선 "당시 해경과 군은 각각의 영역과 능력 범위에서 최선을 다해 성실히 수색하고 조사에 임했다"며 "아무리 생각해도 해경과 군 당국이 사과하고 사의를 표명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왜 아무런 잘못도 없는데 사과하고 사의를 표하는가. 분명 배후가 있을 것"이라며 "권력의 눈치만 보며 아무 일도 하지 말라는 식의 이런 행태는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날 윤 대통령이 북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 개최 등 북한의 동향에 대해 '늘상 하는 것이고 대응은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도 "참으로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정부가 현 사태에 대해 제대로 된 인식을 가지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더욱이 전임 정부에 있었던 일로 군과 해경을 들쑤시며 매일 같이 여당 국회의원들이 쫓아가고 들들 볶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중차대한 상황에서 북의 도발에 대비해야 할 국방부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 대통령이 국가안보는 신경 쓰지 않고 전임 정부 흠집 내기에 국방부를 동원하는 것이 말이 되는 건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