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박순애·김승희·김승겸 후보자,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the300]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하던 중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윤 대통령은 경찰의 치안감 인사 정정 사태와 관련해 "중대한 국기문란 아니면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어이없는 과오"라며 강도높게 질책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3/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후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승겸 합동참모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이같이 재송부 요청 사실을 공지했다. 송부 기한은 이달 29일로 이날부터 7일간이다.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제출된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인사청문 절차가 완료되지 않으면 대통령은 10일 이내의 범위에서 기간을 정해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다. 국회가 재송부 요청에 응하지 않으면 대통령은 장관 후보자를 국회 동의 없이 임명할 수 있다.

여야는 평행선을 달리며 제21대 국회 하반기 원 구성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상임위 구성 등이 되지 않으면서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확정은 기약이 없는 상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