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리위 징계 판단 연기에… 이준석 "'기우제'식 징계냐?" 반발

[the30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공동취재) 2022.6.23/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중앙윤리위원회가 자신에 대한 징계 여부 판단을 미룬 데 대해 "기우제식 징계"라고 밝혔다. 윤리위가 징계 사유가 나오길 기다리는 식이라는 비판이다.

이 대표는 23일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서 "처음에 무슨 성상납이 있었느니 그게 인정돼야 그 다음에 그걸 인멸하기 위한 게 가능한 거고 그걸 인멸했어야 그 다음에 인멸한 사람을 교사한 게 가능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윤리위가 징계 여부 판단을 7월 7일로 미룬 데에는 "그건 2주 사이에 새로운 본인들이 참고할 만한 게 나오길 기대하는 것이다. 경찰 수사 결과든지 뭐든지 간에 윤리위가 자체 조사 능력이 없기 때문에 기다릴 수밖에 없다는 취지"라고 했다.

이어 "거꾸로 말하면 징계 때문에 계속 이름이 오르내리는 제 입장에서는 이건 뭐 기우제식 징계냐 (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자신의 회의 참석 요청을 거절한 적 없다고 밝힌 데에는 "확실히 내부에 (참석 요청이) 전달된 것까지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거절당한 게 맞다. 항상 공식 조직을 통해 전달하고 당무감사실 통해 전달하기 때문에 거절한 건 아니라고 하는 말은 나중에 부르겠다는 식으로 한 것"이라며 "어제 부르겠다고 한 거에 대해서 거절한 건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이 참석 요청을 듣지 못했을 수 있지 않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다 말도 안 되고 기록이 다 있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