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안철수, 어떤 절차로 김윤-정점식 추천한건지 밝혀라"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성남 분당갑 6·1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안철수 의원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14/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어떤 절차로 국민의당 내부 총의를 모아 김윤, 정점식 두 분을 추천한건지 밝혀주셨으면 좋겠다"고 재차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 기사([단독]'김윤·정점식 추천' 안철수, 국민의당 내부 의견수렴 없었다)를 인용하며 "국민의당 핵심 관계자 국핵관이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을 해주신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오히려 국민의당 다수 구성원들의 입장을 챙겨야 되는 입장이 되는 게 의아하긴 하다"고 했다.

국민의당 출신의 한 핵심관계자는 이날 머니투데이 더300과 통화에서 "(최고위원 추천과 관련해) 의원들과의 논의 과정은 전혀 없었던 것으로 안다"며 "(국민의당 인사들과의 논의 없이 최고위원 추천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이준석 대표의 주장은 객관적으로 보면 타당한 문제 제기라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19일)에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려 "공당이 절차를 거쳐서 추천한 것이 맞다면 5월13일 (최고위원 추천) 명단은 어떻게 어떤 국민의당 내의 회의체에서 어느 시점에 논의된 것인지 공개해달라"며 "회의체에서 정한 명단이 아니고 합당 완료 이후에 추천됐다면 사적인 추천이다. 어떤 단위에서 언제 논의했는지 밝혀달라"고 했다.

절차적 정당성에 대한 지적은 이날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나왔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모두 발언에서 "저는 최근 안철수 의원의 몫으로 추천된 최고위원 후보들에 대해 원칙적인 차원에서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며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함에 따라 국민의당 몫의 최고위원이 추천된다고 하면, 상식적으로 국민의당 출신의 주요 당직자나 원내 의원들 사이에서 최소한의 민주적 절차와 합의를 거쳐야 마땅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의원이 추천한 인사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어떠한 절차에 의해서 최고위원으로 추천됐는지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먼저 그 절차적 정당성에 관해 명확히 밝힐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현재 자신이 당초 추천한 김윤 전 국민의당 서울시당위원장과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이 최고위원에 임명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반면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까지는 합당 협상 취지를 인정해 임명할 수 있어도 정 의원은 국민의당 인사가 아닌 만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목록